skip to Main Content

아토피

Atopic Dermatitis

아토피 피부염은 피부염으로 보이는 가장 일반적인 질환 중에 하나 입니다.
2%에서 5%가 영유아기에 발생하며 10%는 성인에게서 나타납니다.

증상이 개개인 별로 상이하다 하더라도 가려움증은 아토피 피부염 (습진)의 가장 중요한 부작용 중 하나입니다.
이는 환자의 일상 생활 및 삶의 질 부분에 있어 상당한 영향을 미치며 보통 가려움증 이외에도 염증, 건조함, 홍반과 같은 증상이 함께 나타납니다.
특히 아이가 가려움증 그리고 피부를 긁거나 문지르는 행위를 제어하는 것은 극도로 어렵기 때문에
가족 일원으로서 아이의 스트레스와 좌절감에 대처하기 위해 협조하는 일은 매우 중요합니다.

아직까지 아토피 피부염을 치료하는 일반적인 해결책은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따라서 의료진은 피부가 정상으로 보이고 느끼게 할 수 있도록 컨디션을 제어 하기 위한 방법을 제안합니다.
이를 위하여 의약품, 바르는 크림, 피부 연화크림, 관선 치료등과 같은 다양한 선택 사항이 있습니다.

습진 (Eczema)는 때때로 아토피 피부염이라 부르기도 하나 습진은 다양한 범위의 염증과 관련 있는 피부 질병을 일컫는 구체적이지 않은 용어입니다.
아토피라는 용어는 (대개 알레르기 반응) 이 아래 세 가지의 상황과 함께 나타날 때 대게 사용합니다.

만성 피부염
흡입성 알레르기
천식

아토피 피부염 이 있는 환자는 대게 알레르기, 건초열 (꽃가루 알레르기) 그리고 천식을 함께 앓고 있습니다.

다양한 연구에서 가려운 부위에 긁기의 필요성에 대하여 발표하였으며 이를 나쁜 ”가려움 긁기 사이클” 이라 일컫습니다.
환자들은 긁는 행위를 통하여 가려운 기분을 없애고 싶어합니다. 그러나 사실 긁는 행동은 가려움증을 제거하기 위해 사실 피부에 주는 통증 자극입니다.
환자들은 보통 가려운 부위에 대해 긁고 싶은 욕구를 견디기 극도로 어렵기 때문에 긁기 행동을 반복하며 이를 무의식적인 상황에서도 긁는 습관을 반복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긁는 행동이 가려움증을 자극하여 다시 더 심한 가려움증 때문에 더 자주 긁는 행동을 하게 되어 이러한 좋지 않은 사이클이 계속적으로 반복됩니다.

이를 “The Itch-Scratch Cycle (가려움-긁기 싸이클)” 이라고 부릅니다.
더 많이 긁으면 긁을수록 더 심한 가려움증이 유발됩니다. 따라서 피부가 손상되는 것을 피할 수 없습니다. 더욱이 이러한 싸이클이 계속되면 박테리아가 피부 안으로 안착하게 되어 피부 염증을 유발합니다.

의료진의 주된 목표는 피부에 대한 부작용을 억제하고 가려움-굵기 사이클을 끊어내는데 있습니다.

BioDerm Ato Hydrogel (바이오덤 아토 하이드로겔)은 가장 중요한 요소인 표백제 목욕 요법 (bleach Bath therapy)에 사용되는 안정화된 차아염소산나트륨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미국 소노마 제약화사는 손상된 피부 장벽의 관리를 위하여 BioDerm Ato Hydrogel (바이오덤 아토 하이드로겔)을 개발하였으며 이는 특허받은 Microdacyn® 기술을 기반으로 건조기 그리고 습윤기 동안의 피부염 관리에 이점이 있습니다.

BioDerm Ato Hydrogel은 미국 FDA 및 유럽 CE 인증 제품이며 필수 성분은 차아염소산과 차아염소산 나트륨입니다. 차아염소산은 특히 면역시스템의 방어 기제로서 매우 소량 우리 체내에서도 자연적으로 생성됩니다.
Microcyn® 기술은 수년간 다양한 급/만성 상처 에 사용된 부작용이 없는 관리 프로세스로서 그 효과 입증되었습니다.

BioDerm Ato Hydrogel의 작용 메카니즘

0%
0%

Reference : Draelos Z, Cash K. Evaluation of a gel formulation of hypochlorous acid and sodium hypochlorite to reduce pruritus in mild to moderate atopic dermatitis. Poster presented at : Winter Clinical Dermatology Conference; January 2012; Maui, Hl.

Back To Top